dBodhi.


자연에서 시작해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는 순환의 원리를 담은 가구, 디보디(dBodhi).  네덜란드의 Raymond Davids가 설립한 기업으로 이들의 제품에는 오래된 나무에 대담하고, 아름다운 영혼이 담겨있습니다. dBodhi는 “Old wood, New Life, No Waste”라는 슬로건 아래, 오래된 가옥, 침목, 목재 선박 등 시간의 흐름이 담긴 단단하고 안전한 나무와 빈티지 철제를 더해 오랫동안 경험을 축적한 장인의 손길을 거쳐 완전히 새로운 특별한 제품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하나하나 특별한 세월의 흐름과 아름다움을 지닌 제품으로 때로는 빈티지하며, 때로는 시크하고, 때로는 내추럴한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dBODHI.

crafters origin.


WHEN WE CREATE FURNITURE, 

WE LOOK FOR THE BEST POSSIBLE HARMONY 

BETWEEN CULTURE AND NATURE


자연과 문화사이의 조화를 고민하는 지속가능한 디자인 브랜드

OLD WOOD NEW LIFE

디보디는 지속가능한 디자인의 정점에 서 있는 브랜드입니다. 

"한 그루의 나무도 벌목하지 않습니다. 오직 리클레임 재료만을 사용하여 제품을 생산합니다." 라는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오래 된 건축물에서 나온 티크 나무를 가구로 만들기 위해 톱질, 샌딩 및 개조 과정을 거쳐 나무 본연의 특성을 유지한 제품을 완성하며, 자바 북부 해안에 있는 철 주조 공장에서 파이프, 선박의 고철 및 산업 폐기물 더미 철을 녹인 후, 여러 과정을 거쳐 제품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만료된 인도네시아 자바의 알루미늄 번호판은 새로운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녹여내고, 오래된 잡지의 인쇄된 종이는 제품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 종이 공예를 하는 작은 마을로 보내집니다. 타이어를 세척 후, 타이어를 얇게 잘라 탄력 있고 내구성 있는 고무 스트립으로 만들어 냅니다. 

이들에게 우리 주변의 모든 것들은 새로운 디자인을 위한 중요한 소재이며, 이를 새롭게 해석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것이 중요한 사명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OXO.


철제와 고재티크의 만남은 내추럴리즘의 정점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가장 스타일리쉬하고 모던한 공간을 연출하는데도 탁월하다.
철제와 고재티크의 만남은 내추럴리즘의 정점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가장 스타일리쉬하고 모던한 공간을 연출하는데도 탁월하다.

ARTISAN.


심플하지만 그 안에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제품입니다. 다리 부분의 독특한 조인트가 이 제품의 아이덴티티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자바의 전통 주택 시스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것입니다.
심플하지만 그 안에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제품입니다. 다리 부분의 독특한 조인트가 이 제품의 아이덴티티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자바의 전통 주택 시스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것입니다.
나무가 지닌 특성은 고스란히 보존하면서, 목적에 적합하도록 새롭게 제작하는 것이 바로 '리클래임 목재(reclaimed wood)' 입니다. 
디보디는 과거  건축물에 사용된 원목을 재활용하고, 재사용하여,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가구를 만들고 있습니다. 

COMPANY : (주)인아트  |  CEO : 엄태헌

ADDRESS : 대전광역시 유성구 죽동로 89 (주) 인아트 | TEL : 1588-3274 FAX : 042-536-3227

BUSINESS LICENCE : 314-81-54345     사업자정보확인

ONLINE LICENCE : 대전 제2007-00009호 | PRIVACY OFFICER : 김동춘 (inart@inart.co.kr)